How to read 시리즈 책을 두 권 읽고…

요즘 독서에 관한 이야기

최근에는 주로 리디북스를 이용해서 책을 읽고 있다. 아이폰 5s와 아이패드 3를 쓸 때는 사실 전자책을 많이 읽지는 않았는데, 베가 시크릿노트와 HP 슬레이트 7 태블릿을 사용하게 되면서는 전자책을 읽는 빈도가 많이 늘어났다. 전자책을 읽는 것은 좋은 일이지만 (사실 책의 부피와 무게 문제도 있고, 독서를 하면서 줄을 치거나 메모하는 것을 싫어하는 습관 때문에라도 나는 전자책을 매우 좋아한다) LCD 화면으로 읽는 것은 눈이 좀 아프다는 생각이 들어서 두 달 전 쯤에는 리디북스 전용으로 쓸 생각으로 교보 Sam을 구매했고 편안하게 전자책을 읽을 수 있게 되어 꽤 만족하고 있다.

리디북스에서 꽤 많은 책을 구매했는데 최근에는 그 중에서도 How to read 시리즈의 책을 읽고 있다. 이 시리즈에 포함된 책은 마르크스, 니체, 데리다, 프로이트, 라캉, 히틀러, 다윈, 셰익스피어, 성경, 푸코, 융, 사드, 하이데거, 키르케고르, 사르트르, 그리고 마키아벨리 등 모두 16권이다. 첫번째로 How to read 마르크스를 읽었고 다음으로는 How to read 성경을 읽었다. 그리고 지금은 How to read 다윈을 읽고 있는 중이다.

마르크스에 대해서는 사실 별로 아는 것이 없었다. 그의 책을 제대로 읽어본 적도 없었고. How to read 시리즈의 책은 몇몇 원문에 해설을 붙여놓은 식으로 되어 있는데, 마르크스라는 사람의 사상에 대해 그저 수박 겉핥기 식의 지식밖에 없었던 내게 이 책은 그렇게 쉽게 읽히지 않았다. 사실 다 읽고 난 지금도 마르크스를 어떻게 읽어야 하는 것인지에 대한 감은 전혀 잡을 수가 없다.

반면 성경의 경우는 정 반대의 경우라고 할 수 있다. 성경은 평생 읽을 것이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공부하고 생각해야 할 새로운 것이 발견될 것이라고 믿고 있기 때문에, 이 ‘How to read 성경‘의 저자인 리처드 할로웨이 주교의 해석과 견해를 읽으면서 내가 평소에 가지고 있던 생각과 비교도 해 보고 내 나름대로 평가도 해 보면서 꽤 많은 지적 자극을 받을 수 있었던 독서였다. 어떤 면에서는 미국 개신교식의 성경 이해에 좀더 익숙한 상황에서 유럽 가톨릭식의 성경 해석을 보면서 신선한 자극을 받았다고 할 수도 있겠고.

평생 마르크스를 진지한 마음으로 읽어온 사람의 견해를 읽으면서 그걸 한번에 이해해 보자고 생각하는 것이 너무나 얄팍한 생각이었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마르크스의 저작을 제대로 읽고 다시 한 번 깊이있게 이해해 보자는 결심이 선 것은 아니다. 이 방대한 시리즈의 책들을 한 번씩은 읽어보고 나서야 다음 독서의 주제가 어떻게 될지 결정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어쩌면 이런 깊이있는 인문학 개론서를 읽고 실제로 더 깊이있는 인문학 독서를 하게 되는 것이 내게는 불가능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든다.

호스팅 서비스를 변경했다. 원래 Site5에서 호스팅을 받고 있었는데, 여기는 한 달에 $5이고 2년에 $120을 내야 한다. 서비스 자체는 매우 만족스러웠기 때문에 굳이 옮길 필요가 없다는 생각이었지만 2년마다 $120을 내는 것이 좀 부담스러웠다. 더군다나 요즘은 홈페이지나 블로그에 큰 관심을 쏟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그래도 홈페이지를 아예 닫는 것보다는 좀더 저렴한 가격에 유지를 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업체를 알아봤다. 역시나 한국의 업체들 중에서 이 정도의 조건을 가지고 있는 업체를 찾는 것은 불가능했다. 이미 용량 무제한, 대역폭 무제한, 손쉬운 프로그램 설치, IMAP 방식의 이메일 등에 너무 익숙해져 있었기 때문에, 용량 제한이 있다던가 POP3 방식의 이메일 계정만 한두개 제공한다던가 하는 제한을 가지고 있는 국내 업체들의 경우 아예 고려 대상이 될 수가 없었다.

구글 검색을 통해 여러 호스팅 업체에 대한 정보를 찾아본 후에 최종적으로 결정한 업체는 Mochahost였다. 이 업체의 linux business plan의 경우 cpanel을 제공한다거나 용량과 대역폭 무제한을 제공한다거나 하는 점은 모두 동일하지만, 가격은 $2.45로서 이전 site5의 절반에 불과했다. Site5의 경우에도 (다른 호스팅 업체들도 대부분 동일하다) 할인된 가격으로 가입할 수는 있지만 할인된 가격은 보통 첫번째 지불에서만 적용되고 그 이후부터는 모두 제 가격을 내야 하는데 반해서, mochahost에서는 가입시 할인된 가격을 계속해서 적용받을 수 있다는 점이 가장 좋았고 이 페이지에 실려있는 모든 프로그램들을 간단하게 설치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전 자료를 백업하고 다시 복원하는 과정에서 내가 얼마나 많은 잡동사니들을 내버려둔 채로 있었는지를 새삼 깨달을 수 있었고, 오래된 짐을 정리하는데는 이사를 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는 사실 또한 깨달을 수 있었다. 워드프레스나 도쿠위키 같은 것들은 이미 백업과 복원에 대한 좋은 방법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거의 시간을 들이지 않고도 쉽게 사이트 이전을 마칠 수 있었다. 다만 오래 전에 RapidWeaver로 작성해 두었던 홈페이지는 이제 더 이상 유지할 필요가 없을 것 같아 이 부분만 손을 보면 호스팅 이전은 완전히 끝나는 셈.

오늘 도쿠위키에 대해 알게 된 점 몇 가지 추가

  1. 스팸을 막으려면 captcha 플러그인을 쓰자.
    ACL을 설정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위키스팸이 달린 것으로 보아 사용자 권한 관리만으로는 안되는 것 같다.

  2. 키보드 단축키를 쓰자.
    사용하는 브라우저에 따라 어떤 modifier 키를 쓰는지 외워두고 (윈도우즈 FF와 크롬은 alt+shift, 맥용 FF와 크롬은 ctrl+opt, 인터넷 익스플로러는 alt 키) h는 홈페이지, e는 편집 모드 진입, s는 편집 저장, x는 인덱스 페이지 정도 외워두면 좋고, 편집 모드에서 b는 bold, i는 italic, u는 underline 같은 것도 예상대로 작동한다.

  3. 스팸단어차단 기능은 좋지 않다.
    사이트에서 추천하는대로 chonqed.org 사이트에서 conf/wordblock.conf 파일을 저장하면, 글 저장할 때 정규식 관련 에러가 난다. 인터넷으로 대충 찾아보니 해당 파일의 크기가 너무 커서 생기는 에러 같은데, 위에 언급한 captcha 플러그인이 잘 동작한다면 굳이 이런 걸 쓸 필요는 없을 것이다. 만약 꼭 써야 하는 경우가 있다면 wordblock.local.conf 파일을 편집하는 것으로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