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도인의 본질… 증오가 아닌 사랑

그리스도인의 본질은 어디에 있는가?

사실 이 질문은 너무 추상적인 질문인 것 같다. 2015년 6월 28일에 시청 앞 서울 광장에서 열릴 예정인 퀴어문화축제와 관련한 기독교인들의 여러 가지 반응을 보면서 스스로에게 이런 질문을 하게 되었다고 한다면 이 질문의 의도가 좀더 명확해질 수 있겠다.

주변의 선량하고 양심적으로 살아가는 기독교인들이 격렬한 증오의 말을 하는 것을 듣게 되면 상당히 놀라지 않을 수 없다. 모든 부분에서 남을 비판하는 것을 자제하고 조심스러워하는 분들이 너무나 뚜렷하게 자신의 입장을 밝히는 것을 보는 것도 사실 생경한 느낌을 주는 것이 사실이다. 이런 경험의 상당히 많은 부분이 세대 간의 차이라고 이해할 수 있는 일이기는 하지만 그것만으로는 온전히 이해하기 힘든 부분이 여전히 남아 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리고 이런 경험을 동성애자에 대한 기독교인의 태도에서 매우 쉽게 찾아볼 수 있는 것이 현실이다.

내가 잘 아는 신실한 친구로부터 개인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어떤 목사님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과 공유한 글들을 읽어보면서 이런 느낌을 확연히 느낄 수 있었다.

감히 다른 사람들의 신앙에 관한 부분을 판단할 수 있는 깜냥을 가지고 있지 못한 나지만, 그 분의 순수한 신앙과 누군가를 향한 격렬한 증오가 그렇게 잘 어울리지 않는다는 느낌을 갖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다. 물론 이런 생각 때문에 그 분의 순수한 신앙 자체에 대한 의심을 갖는 것도 바른 자세는 아니겠지만.

기독교인에게 가장 중요한 선언이라면 나는 예수님처럼 살겠다는 말일 것이다. 그리고 예수님의 생을 하나님 아들의 삶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가장 중요한 근거는 그 분의 사랑에 있다고 믿는다. 물론 예수님이 전혀 분노하지 않았던 분이라는 말은 아니다. 그 분 역시 자신의 분노를 적극적으로 드러내기도 하셨던 분이다. 그러나 그 분노는 하나님을 세상에서의 이익과 맞바꾼 사람들, 그리고 그들이 만들어낸 억압적 구조를 향하고 있던 것이라고 나는 믿는다. 따라서 이 세상에 살아가는 어떤 특징을 가진 사람들을 향해 내뿜는 증오는 결코 예수님이 원하시는 것이 아니라고 나는 믿는다.

이런 방식으로 내 생각을 표현하는 것이 “그러면 너는 동성애를 찬성하는 거야?”라는 조악하고 폭력적인 질문으로 돌아오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나는 증오하는 것이 없다고 말할만큼 용기있는 사람도 아니지만, “어떤 사람들”을 향해 맹목적인 증오의 말을 서슴없이 던질 수 있을 정도로 부끄러움을 모르는 사람은 아니라고 스스로 생각하기 때문이다. 누구나 무엇을 또는 누구를 사랑하거나 증오할 권리를 가지고 있겠지만, 그것을 폭력적으로 표시하는 순간 그 사랑이나 증오는 죄가 될 수 있다. 그 사랑이나 증오가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이해되고 조정된다면 좋겠지만, 그렇지 않더라도 사람과의 관계를 힘들게 만드는 요소로 작용하지는 않았으면 좋겠다.

How to read 시리즈 책을 두 권 읽고…

최근에는 주로 리디북스를 이용해서 책을 읽고 있다. 아이폰 5s와 아이패드 3를 쓸 때는 사실 전자책을 많이 읽지는 않았는데, 베가 시크릿노트와 HP 슬레이트 7 태블릿을 사용하게 되면서는 전자책을 읽는 빈도가 많이 늘어났다. 전자책을 읽는 것은 좋은 일이지만 (사실 책의 부피와 무게 문제도 있고, 독서를 하면서 줄을 치거나 메모하는 것을 싫어하는 습관 때문에라도 나는 전자책을 매우 좋아한다) LCD 화면으로 읽는 것은 눈이 좀 아프다는 생각이 들어서 두 달 전 쯤에는 리디북스 전용으로 쓸 생각으로 교보 Sam을 구매했고 편안하게 전자책을 읽을 수 있게 되어 꽤 만족하고 있다.

리디북스에서 꽤 많은 책을 구매했는데 최근에는 그 중에서도 How to read 시리즈의 책을 읽고 있다. 이 시리즈에 포함된 책은 마르크스, 니체, 데리다, 프로이트, 라캉, 히틀러, 다윈, 셰익스피어, 성경, 푸코, 융, 사드, 하이데거, 키르케고르, 사르트르, 그리고 마키아벨리 등 모두 16권이다. 첫번째로 How to read 마르크스를 읽었고 다음으로는 How to read 성경을 읽었다. 그리고 지금은 How to read 다윈을 읽고 있는 중이다.

마르크스에 대해서는 사실 별로 아는 것이 없었다. 그의 책을 제대로 읽어본 적도 없었고. How to read 시리즈의 책은 몇몇 원문에 해설을 붙여놓은 식으로 되어 있는데, 마르크스라는 사람의 사상에 대해 그저 수박 겉핥기 식의 지식밖에 없었던 내게 이 책은 그렇게 쉽게 읽히지 않았다. 사실 다 읽고 난 지금도 마르크스를 어떻게 읽어야 하는 것인지에 대한 감은 전혀 잡을 수가 없다.

반면 성경의 경우는 정 반대의 경우라고 할 수 있다. 성경은 평생 읽을 것이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공부하고 생각해야 할 새로운 것이 발견될 것이라고 믿고 있기 때문에, 이 ‘How to read 성경‘의 저자인 리처드 할로웨이 주교의 해석과 견해를 읽으면서 내가 평소에 가지고 있던 생각과 비교도 해 보고 내 나름대로 평가도 해 보면서 꽤 많은 지적 자극을 받을 수 있었던 독서였다. 어떤 면에서는 미국 개신교식의 성경 이해에 좀더 익숙한 상황에서 유럽 가톨릭식의 성경 해석을 보면서 신선한 자극을 받았다고 할 수도 있겠고.

평생 마르크스를 진지한 마음으로 읽어온 사람의 견해를 읽으면서 그걸 한번에 이해해 보자고 생각하는 것이 너무나 얄팍한 생각이었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마르크스의 저작을 제대로 읽고 다시 한 번 깊이있게 이해해 보자는 결심이 선 것은 아니다. 이 방대한 시리즈의 책들을 한 번씩은 읽어보고 나서야 다음 독서의 주제가 어떻게 될지 결정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어쩌면 이런 깊이있는 인문학 개론서를 읽고 실제로 더 깊이있는 인문학 독서를 하게 되는 것이 내게는 불가능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든다.

호스팅 서비스를 이전

호스팅 서비스를 변경했다. 원래 Site5에서 호스팅을 받고 있었는데, 여기는 한 달에 $5이고 2년에 $120을 내야 한다. 서비스 자체는 매우 만족스러웠기 때문에 굳이 옮길 필요가 없다는 생각이었지만 2년마다 $120을 내는 것이 좀 부담스러웠다. 더군다나 요즘은 홈페이지나 블로그에 큰 관심을 쏟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그래도 홈페이지를 아예 닫는 것보다는 좀더 저렴한 가격에 유지를 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업체를 알아봤다. 역시나 한국의 업체들 중에서 이 정도의 조건을 가지고 있는 업체를 찾는 것은 불가능했다. 이미 용량 무제한, 대역폭 무제한, 손쉬운 프로그램 설치, IMAP 방식의 이메일 등에 너무 익숙해져 있었기 때문에, 용량 제한이 있다던가 POP3 방식의 이메일 계정만 한두개 제공한다던가 하는 제한을 가지고 있는 국내 업체들의 경우 아예 고려 대상이 될 수가 없었다.

구글 검색을 통해 여러 호스팅 업체에 대한 정보를 찾아본 후에 최종적으로 결정한 업체는 Mochahost였다. 이 업체의 linux business plan의 경우 cpanel을 제공한다거나 용량과 대역폭 무제한을 제공한다거나 하는 점은 모두 동일하지만, 가격은 $2.45로서 이전 site5의 절반에 불과했다. Site5의 경우에도 (다른 호스팅 업체들도 대부분 동일하다) 할인된 가격으로 가입할 수는 있지만 할인된 가격은 보통 첫번째 지불에서만 적용되고 그 이후부터는 모두 제 가격을 내야 하는데 반해서, mochahost에서는 가입시 할인된 가격을 계속해서 적용받을 수 있다는 점이 가장 좋았고 이 페이지에 실려있는 모든 프로그램들을 간단하게 설치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전 자료를 백업하고 다시 복원하는 과정에서 내가 얼마나 많은 잡동사니들을 내버려둔 채로 있었는지를 새삼 깨달을 수 있었고, 오래된 짐을 정리하는데는 이사를 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는 사실 또한 깨달을 수 있었다. 워드프레스나 도쿠위키 같은 것들은 이미 백업과 복원에 대한 좋은 방법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거의 시간을 들이지 않고도 쉽게 사이트 이전을 마칠 수 있었다. 다만 오래 전에 RapidWeaver로 작성해 두었던 홈페이지는 이제 더 이상 유지할 필요가 없을 것 같아 이 부분만 손을 보면 호스팅 이전은 완전히 끝나는 셈.

도쿠위키에 대해 알게 된 몇 가지 (2)

오늘 도쿠위키에 대해 알게 된 점 몇 가지 추가

  1. 스팸을 막으려면 captcha 플러그인을 쓰자.
    ACL을 설정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위키스팸이 달린 것으로 보아 사용자 권한 관리만으로는 안되는 것 같다.

  2. 키보드 단축키를 쓰자.
    사용하는 브라우저에 따라 어떤 modifier 키를 쓰는지 외워두고 (윈도우즈 FF와 크롬은 alt+shift, 맥용 FF와 크롬은 ctrl+opt, 인터넷 익스플로러는 alt 키) h는 홈페이지, e는 편집 모드 진입, s는 편집 저장, x는 인덱스 페이지 정도 외워두면 좋고, 편집 모드에서 b는 bold, i는 italic, u는 underline 같은 것도 예상대로 작동한다.

  3. 스팸단어차단 기능은 좋지 않다.
    사이트에서 추천하는대로 chonqed.org 사이트에서 conf/wordblock.conf 파일을 저장하면, 글 저장할 때 정규식 관련 에러가 난다. 인터넷으로 대충 찾아보니 해당 파일의 크기가 너무 커서 생기는 에러 같은데, 위에 언급한 captcha 플러그인이 잘 동작한다면 굳이 이런 걸 쓸 필요는 없을 것이다. 만약 꼭 써야 하는 경우가 있다면 wordblock.local.conf 파일을 편집하는 것으로 하자.

쉽게 분노하기에 대해서…

김연아가 금메달을 따지 못하고 은메달에 머물면서, 미디어들과 SNS에서는 많은 분노의 목소리가 들린다.

나는 다른 선수는 물론이고 김연아의 연기를 제대로 보지 못했기 때문에 결과에 대해 이야기할만한 부분은 전혀 없다. 그러나, 이렇게 스포츠 경기 결과에 대해 (특히 신문이나 미디어들이) 시끄럽게 떠드는데 대하여 조금은 불편한 생각이 든다. 김연아가 훌륭한 선수인 것은 누구나 아는 일이고, 그녀가 금메달을 따지 못한 것은 참으로 아쉬운 일이지만, 그것이 수많은 사람들이 분노하고 시끄럽게 떠들어야 하는 일인지 잘 모르겠기 때문이다. 내가 잘 아는 일에 대해서 큰 소리로 이야기하는 것은 나쁘지 않지만, 잘 모르는 일에 대해서까지 손쉽게 분노하고 손쉽게 큰 목소리를 내는 것은 그렇게 좋은 일이 아닌 것 같아서다.

쉽게 분노하고 쉽게 잊어버리는 것은 좋은 행태가 아니다. 모든 일에는 다양한 측면이 있기 마련이고, 최소한 양자의 입장을 균형있게 고려해 본 이후에 스스로의 생각을 정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쉽게 분노하는 사람들은 그만큼 쉽게 이용당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해야 한다. 무슨 일이든 스스로의 기준을 가지고 판단하고 이야기해야 한다. 최소한 나는 내 주변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같은 생각을 갖고 있느냐내 스스로 시간과 노력을 들여 깊이 생각해 보고 판단하는 것보다 더 신뢰하지는 않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