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ability – 웹사이트 내용에 집중하여 읽기

종이보다 인터넷에서 훨씬 많은 정보를 접하게 되는 요즘, 인터넷 페이지들을 보다보면 내용에 집중을 하기가 쉽지 않다. 여러 가지 광고들이나 글 내용과는 상관없는 다른 요소들이 눈을 잡아 끌면서 글 자체에 집중하는 것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다행히 RSS로 전문을 지원하는 경우라면 RSS 리더 프로그램에서 자신이 원하는 모습을 글을 볼 수 있지만, 대부분의 매체들은 (당연히) 전체 RSS를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결국은 브라우저를 열어서 봐야 한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 중의 하나는 Firefox의 부가 기능인 greasemonkey를 쓰는 것이다. 다만 문제는 사이트마다 설정을 해 주어야 한다는 점, 그리고 오직 Firefox에서만 가능하다는 점이다.

그러다가 내가 찾은 방법이 바로 Readability라는 북마크릿이다.

홈페이지를 보면 이렇게 되어 있다.

Readability: Intro

읽는 내용과 상관 없는 부분들을 모두 제거해 줌으로서 읽는 것을 편하게 만들어주는 도구라는 설명이다. 이 도구를 이용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우선 셋팅을 정한다. 쉽게 말하면 테마를 정한다고 보면 되겠다. 내게는 고정폭 글꼴로 출력이 되는 Terminal이 가장 보기 좋았지만, 사람마다 선택은 다를 것이고 어차피 테마가 네 개 뿐이니 적당한걸 고르면 된다.

Readability: Step 1

그리고는 가운데 보이는 Readability 버튼을 북마크 도구에 끌어다 놓는다. 이런 식으로 자바스크립트로 북마크를 만드는 경우는 많이 있으니 그렇게 어려운 일은 아닐 것이다.

Readability: Step 2

이제, 실험을 해 봐야 하지 않을까? 그래서 내가 가끔 들르는 사이트인 프레시안에 들어가 보았다. 오늘 대문 기사를 클릭하고 나서 보이는 화면은 아래와 같다.

Original site - Pressian

그런데 Readability 버튼을 누르고 나서는 이렇게 변했다.

Readability: Example

무지 깔끔하다!! 왼쪽 상단에 보이는 세 개의 버튼은 그림으로 그 기능을 쉽게 알 수 있다. 첫번째 버튼은 원래 사이트 모양으로 돌아가는 버튼, 두번째는 출력 버튼, 세번째는 이메일로 전송하는 버튼이 되겠다. 브라우저에서 본 내용을 EagleFiler 프로그램에 잘 스크랩해 놓는 나로서는 이 상황에서 프린트 버튼을 통해 바로 pdf로 스크랩을 할 수 있으니 편한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렇지만 무엇보다도 내용 자체에 집중해서 글을 읽을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휘황찬란한 웹 디자인을 보는 것이 고역이라고 생각하고 무엇보다 내용에 집중할 수 있기를 원하는 사람들에게 이 북마크릿을 강력하게 추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