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스팅 서비스를 이전

호스팅 서비스를 변경했다. 원래 Site5에서 호스팅을 받고 있었는데, 여기는 한 달에 $5이고 2년에 $120을 내야 한다. 서비스 자체는 매우 만족스러웠기 때문에 굳이 옮길 필요가 없다는 생각이었지만 2년마다 $120을 내는 것이 좀 부담스러웠다. 더군다나 요즘은 홈페이지나 블로그에 큰 관심을 쏟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그래도 홈페이지를 아예 닫는 것보다는 좀더 저렴한 가격에 유지를 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업체를 알아봤다. 역시나 한국의 업체들 중에서 이 정도의 조건을 가지고 있는 업체를 찾는 것은 불가능했다. 이미 용량 무제한, 대역폭 무제한, 손쉬운 프로그램 설치, IMAP 방식의 이메일 등에 너무 익숙해져 있었기 때문에, 용량 제한이 있다던가 POP3 방식의 이메일 계정만 한두개 제공한다던가 하는 제한을 가지고 있는 국내 업체들의 경우 아예 고려 대상이 될 수가 없었다.

구글 검색을 통해 여러 호스팅 업체에 대한 정보를 찾아본 후에 최종적으로 결정한 업체는 Mochahost였다. 이 업체의 linux business plan의 경우 cpanel을 제공한다거나 용량과 대역폭 무제한을 제공한다거나 하는 점은 모두 동일하지만, 가격은 $2.45로서 이전 site5의 절반에 불과했다. Site5의 경우에도 (다른 호스팅 업체들도 대부분 동일하다) 할인된 가격으로 가입할 수는 있지만 할인된 가격은 보통 첫번째 지불에서만 적용되고 그 이후부터는 모두 제 가격을 내야 하는데 반해서, mochahost에서는 가입시 할인된 가격을 계속해서 적용받을 수 있다는 점이 가장 좋았고 이 페이지에 실려있는 모든 프로그램들을 간단하게 설치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전 자료를 백업하고 다시 복원하는 과정에서 내가 얼마나 많은 잡동사니들을 내버려둔 채로 있었는지를 새삼 깨달을 수 있었고, 오래된 짐을 정리하는데는 이사를 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는 사실 또한 깨달을 수 있었다. 워드프레스나 도쿠위키 같은 것들은 이미 백업과 복원에 대한 좋은 방법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거의 시간을 들이지 않고도 쉽게 사이트 이전을 마칠 수 있었다. 다만 오래 전에 RapidWeaver로 작성해 두었던 홈페이지는 이제 더 이상 유지할 필요가 없을 것 같아 이 부분만 손을 보면 호스팅 이전은 완전히 끝나는 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