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2016년을 시작하며

2015년이 지나고 2016년을 맞이하게 된다. 많은 일이 있었던 지난해였지만, 무엇보다도 큰 일이라면 역시나 직장을 옮긴 일일 것이다. 작년 이맘때는 지금 다니는 직장에 다니게 될 것이라고는 정말 조금도 생각을 못하고 있었는데… 사람의 삶이라는 것이 참으로 다이나믹한 것이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나이가 조금씩 들어갈수록 더욱 깊이 느끼게 되는 것은 사람의 삶이라는 것이 결국은 비슷비슷하고 정말 새로운 것이란 잘 없다는 사실이다. 많은 사람들이 경험했던 것과 비슷한 삶을 살아가면서, 내가 하는 고민이 나만의 특별한 것이라 생각하지만 사실은 수많은 사람들이 해왔던 고민임을 알게 되는 것만큼 경험할 때마다 새로운 일이 없는 듯 하다.

그래서 좋은 삶을 살기 위해서는 많은 사람들의 삶을 경험해 봐야 하고, 그러기 위해 많은 책을 읽어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 책이 사람들의 삶을 직접적으로 경험하게 해 주는 것도 아니고, 책을 읽는 것이 고민하는 순간 답을 주는 것도 아니며, 모든 책이 읽을만한 가치가 있는 것은 더더욱 아니지만, 그래도 책을 많이 읽는 것만큼 사람을 성장하게 만드는 것도 드물다는 생각이다. 최소한 책을 읽으며 스스로의 인생에 대해 고민하고 다른 사람들은 그에 대해 어떤 결론을 내렸는지를 알아보는 훈련을 하는 것만으로도 책을 읽는 시간을 투자한 것에 대한 충분한 효과를 보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2006년에 ‘1년에 50권 책 읽기‘라는 목표를 가지고 책을 읽었던 기억이 있다. 이제 그 목표를 세웠던 해로부터 10년이 지났다. 지난해에는 특별한 목표를 정하지는 않았지만 최소한 70여권의 책을 읽었으리라고 생각한다. 다만 열심히 기록을 남겨두지 않았기에 정확하게 세어볼 수는 없었다. 올해에도 많은 책을 읽어볼 생각이다. 리디북스에서 네 번에 걸친 이벤트에서 얻게된 책이 거의 1000권에 다다른다. 물론 읽어본 책도 많이 있지만 읽어보지 않은 책이 더 많은 것 같다. 기숙사에서 지내는 날이 꽤 될 예정이기 때문에 지금까지에 비해서 책을 읽을 수 있는 여유는 더 늘어났기 때문에 이 책들 중에 상당수를 소화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도 해 본다.

중학교 시절에 세웠던 인생의 목표인 ‘교양있는 사람이 되자’라는 목표는 40이 넘은 아직도 요원하기만 한 목표인 것 같다. 그래도 10대에 생각했던 내 삶과 지금 40대가 되어 생각하고 있는 내 삶이 그렇게 큰 차이를 보이지 않고 있다는 측면에서는 스스로를 칭찬해 주고 싶기도 하다. 강명식은 ‘그 때까지 미련하게 보일지라도 10년을 하루같이 황소 걸음으로 걸어간다면…’이라고 노래했지만, 나는 대략 30년 정도를 그렇게 걸어온 것 같다. 앞으로도 수십년을 그렇게 걸어가야 할 것이다. 그리고 그렇게 걸어가다보면 ‘그곳, 그곳에 더 가까워 있겠지…’.

왠지 조금은 더 감상적이 되는 2016년의 둘째날 저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