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상

나름대로 여러 가지 경험을 하면서 이제는 어느 정도 배웠다고 생각한 것이 있었다.

어렵고 복잡한 일일수록 단순하게 생각해야 한다.

그런데 이게 말하기는 쉬운데, 실제 상황에서 적용하기는 참 어려운 일이다. 몇 달 동안 촉각을 곤두세우며 어떤 결과가 나올지 지켜보던 일이 마무리되는 것을 보면서, 결국 일이라는 것은 그렇게 순리대로 흘러가기 마련이라는 생각을 다시 한 번 하게 되었고, 일의 흐름 중에서 그런 간단한 결론조차 미처 생각하지 못한 것을 보면 아직도 내가 모자란 부분이 많이 있는 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