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8월 14일 Journler

Journler는 이제 내가 가장 자주 사용하는 프로그램이 되었다. 사실 이 프로그램을 쓰기 시작한 가장 결정적인 이유는 이 프로그램 사용하는데 무료이기 때문이었다. 사실 정확하게 말하면 donationware이다. 무료로 프로그램을 제공하기는 하지만 프로그램의 저작자에게 일정 금액의 돈을 기부하도록 요청하는 것이다. 우리 나라 사람들의 정서상 이런 경우에 돈을 내는 경우는 거의 없을 것이다. 나 역시도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Journler는 달랐다. […]

Inline Search

내가 생각하기에 마이크로소프트의 인터넷 익스플로러(이하 IE)는 그렇게 잘 만든 소프트웨어가 아니다. 특히 짜증나는 부분은 검색 인터페이스이다. IE에서 검색을 하면 따로 검색 윈도우가 뜨게 되는데, 이 창이 내용을 가려서 문제가 되는 경우가 많이 있다. 최근에는 웹 검색에서도 타이핑을 할 때마다 검색을 실시간으로 하는 기능이 있는데, 이런 기능도 지원이 되지 않는다. 반면에 파이어폭스에서는 창 아래 쪽에 검색 […]

맥이 윈도우보다 좋은 이유

나는 93년에 처음 내 컴퓨터를 갖게 된 이후로 지금까지 윈도우 운영체제만을 사용해온 일반적인(!) 한국 컴퓨터 사용자이다. 도스, 윈도우 3.1, 윈도우 95, 윈도우 98, 윈도우 2000, 그리고 윈도우 XP에 이르기까지 (윈도우 비스타는 아직 안 써봐서 모른다) 충실하게 업그레이드를 해 왔고, 부끄럽지만 도스, 그리고 노트북에 기본 제공된 윈도우 XP를 제외한 운영체제는 내 돈을 주고 사 본 일이 […]

WordPress로 이전

또다시 블로그 소프트웨어를 바꾼다. 이번엔 wordpress이다. 처음에 블로그를 쓸 때 이걸 썼었고, 그 이후에는 순서대로 typo, mephisto, textpattern을 사용했었다. 홈페이지 디자인은 이전과 동일하게 Intense Simplicity를 기반으로 한 intense 1.0 테마를 사용하였다. 이전에 사용하던 textpattern 기반 페이지는 그대로 유지하기로 하였다. 원래는 코멘트도 가져오고 permlink도 유지를 하려고 했는데, 이전에 textpattern에서 year/month/day/title 형태를 사용해왔었고 title을 나름대로 변경한 경우도 […]

Mac Applications

맥북을 구입한 이후에 많은 소프트웨어들을 새롭게 사용해 볼 수 있게 되었다. 어떤 면에서는 생소하기도 하고 어렵기도 하지만, 사용하면서 많은 즐거움을 갖게 되는 것 같다. 사실 무엇보다 다른 것이라고 한다면 텍스트 에디터부터 생각해 볼 수 있다. 맥에서 기본으로 제공하는 텍스트 에디터는 윈도우용 워드패드와 비슷한 rtf 에디터이다. 그런데, 워드패드에서 느꼈던 rtf에 대한 거부감이 별로 들지 않는다. 그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