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utoHotKey

윈도우에서 Typinator 기능 사용하기

내가 맥에서 사용하는 유용한 프로그램 중의 하나가 바로 Typinator이다. 간단한 키 입력으로 긴 입력을 대치할 수 있도록 해 줌으로서 반복적인 타이핑 작업을 효율적으로 만들어주는 프로그램이다. 상용구를 등록하거나 틀린 철자를 바로잡는데도 응용할 수 있다. 이런 기능을 하는 또다른 맥용 프로그램으로는 TextExpander, TypeIt4Me 등이 있다. 이 프로그램이 너무 좋다보니 윈도우에서 어떻게 이런 기능을 구현할지에 대해 찾아보았다.

답은 역시나 AutoHotKey에서 쉽게 찾을 수 있었다. Hotstrings and Auto-replace 페이지에 있는 스크립트를 이용하면 상용구의 등록과 사용을 쉽게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어떤 면에서는 TypinatorTextExpander보다도 더욱 편리하게 이런 기능을 수행할 수 있다.

이제 스크립트를 Dropbox에 넣어놓고 윈도우 시작할 때 이 스크립트를 실행하도록 해 주기만 하면 된다.

약간의 문제가 있다면, 윈도우 시작 프로그램에 넣어서 이 스크립트를 실행하는 경우에는 해당 폴더에 스크립트 파일의 shortcut을 등록하게 되는데, 스크립트가 자기 자신에게 새로운 내용을 덧붙여 쓰는 내용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shortcut이 가리키는 원 파일을 수정하는 것이 아니라, 시작 프로그램 폴더에 새로운 파일을 만들어서 여기에 집어넣게 된다는 점이다. 결국 여러 대의 컴퓨터에서 동일한 스크립트를 유지하면서 항목 추가는 어렵다는 이야기. (스크립트 내의

윈도우에서 스크롤 방향 바꾸기

새로 출시된 맥의 운영체제인 Lion에서는 스크롤 방향이 반대로 세팅되어 있다. 터치 인터페이스가 대중화되면서 애플에서는 매직 마우스와 터치 패드를 주 입력 도구로 사용하고 있고, 따라서 스크롤을 할 때 화면을 손으로 터치해서 이동하는 것과 같은 방식으로 움직이게 설계를 한 것이다.

모든 습관이라는 것이 쉽게 바뀌지 않는 것이기는 하지만, 맥에서 이 방식을 써 보니 생각보다 굉장히 편하고 직관적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많은 맥 사용자들이 라이언에서도 스크롤 설정을 이전 방식으로 돌려놓고 쓰고 있지만, 내 경우에는 처음부터 아예 라이언의 방식에 익숙해져 버리기로 한 셈이다.

이렇게 라이언 식의 스크롤에 익숙해지고 나니 생기는 문제는 바로 윈도우 컴퓨터를 사용할 때 자꾸 반대 방향으로 스크롤을 하게 된다는 것이다. 현재 내 사무실 책상에는 업무용 윈도우 노트북 한 대와 맥북 한 대가 있고, 집의 컴퓨터 책상에도 윈도우 데스크탑 한 대와 아이맥 한 대가 나란히 놓여 있다. 컴퓨터를 옮기면 스크롤 방향이 완전히 반대가 되어 버리니 문제가 되는 것이다.

어차피 맥에 익숙해지기로 한 것이니, 윈도우에서의 스크롤 방향을 바꾸기로 했다. 우선 마우스 설정이나 드라이버에서 스크롤 방향을 바꿀 수 있을지 알아보았으나 실패. 해결책은 쉬운데서 찾았는데, 바로 AutoHotKey를 사용하는 것. 이 포스트에서 찾은 아래의 스크립트를 ReverseScroll.ahk 정도로 저장하고 실행하면 스크롤 방향이 반대가 된다. 스크립트 자체가 너무 쉬워서 특별한 설명이 필요 없을 정도. 부팅할 때마다 사용하고 싶으면, 이 스크립트를 ‘시작 프로그램’에 넣어두면 그만이다.

WheelUp::
Send {WheelDown}
Return

WheelDown::
Send {WheelUp}
Return

WheelLeft::
Send {WheelRight}
Return

WheelRight::
Send {WheelLeft}
Return

~Shift & WheelUp::
Send {WheelRight}
Return

~Shift & WheelDown::
Send {WheelLeft}
Return

gMote, AutoHotKey – 유용한 유틸리티들

맥에서는 여기에 적어둔 것처럼 xGesture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코코아는 물론이고 카본 기반의 프로그램에서도 마우스 제스처를 쉽게 쓸 수 있다. 그리고 RapidoWrite라는 프로그램은 긴 입력을 간단한 키워드로 대치해줄 수 있는 멋진 무료 프로그램이다. 이 덕분에 맥북에서 일을 할 때는 대단히 편리하다. 그런데, 윈도우 컴퓨터에서는 이런 기능들을 사용하지 않고 있었다. 그렇지만 생각해보면, 맥에 있는 프로그램이 윈도우에 없을 리가 없다. 아주 약간의 검색만으로도 좋은 프로그램들을 찾아낼 수 있었다.

1. gMote

마우스 제스처는 브라우저인 파이어폭스에서 처음 쓰기 시작했는데, 컴퓨터 사용을 대단히 쉽게 해 주는 기능이라고 할 수 있다. 보통은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기 마련인데, xGesture가 너무 편했기 때문에, 윈도우에서도 모든 프로그램에서 쓸 수 있는 마우스 제스처 프로그램이 있을거라는 생각으로 검색을 했고, 찾은 프로그램이 바로 gMote이다. 그냥 마우스 제스처를 등록하고 저장해 두면, 해당 제스처가 입력되었을 때 해당 기능을 실행해 준다. 자주 쓰는 프로그램이 있다면 등록해 놓고 런처로 쓸 수도 있을 것이고, 프로그램마다 해당 기능을 등록해서 쓸 수도 있을 것이다. 또 마우스 제스처를 쓰지 않을 프로그램을 지정할 수도 있어서, 파이어폭스에서 자체 제스처 프로그램을 쓰고 있다면 파이어폭스에서는 기능이 실행되지 않도록 지정할 수도 있다.

대단히 편리한 프로그램이다. 사용하다가 편리함을 느낀다면 donation을 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

2. AutoHotKey

사실 이 프로그램은 단축키를 지정해서 원하는 기능을 할 수 있도록 해 주는 프로그램이다. 사용 범위도 꽤 넓어서 아주 다양한 기능을 해 줄 수 있다. (네이버에 카페도 개설되어 있다. 여기서 많은 정보를 찾을 수 있을 것이다.)
내게 필요했던 기능은 단지 긴 입력을 줄여줄 수 있는 키워드 등록이었지만, 이 기능을 훌륭하게 수행해 낸다. 예를 들어 ‘abc’를 입력하면 ‘abcdefghijklmnopqrs’으로 입력을 바꿔주는 식이다. 사실 맥에서 사용하는 RapidoWrite의 경우에는 입력이 들어오는 순간 바로 해당 텍스트를 보여주고, 엔터를 한 번 더 누르면 입력이 바뀌는 식으로 작동하는데, AutoHotKey는 입력 후에 스페이스나 엔터키를 누르면 바로 변환되는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방식 자체는 RapidoWrite의 것이 편하지만, AutoHotKey의 확장성은 이 프로그램 설치 후에 다양한 다른 방식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해 주는만큼 일장일단이 있다고 평가할 수 있겠다.

내가 윈도우에서 사용하는 주력 에디터인 EditPlus 3에서는 이 웹페이지에 올려져 있는 파일을 다운받고 압축을 풀어 실행하면 에디터에서 스크립트를 쉽게 편집할 수 있다.

3. Dropbox의 활용

위의 두 프로그램은 모두 설정 파일을 아무 곳에나 저장시켜 두어도 작동하도록 되어 있다. (특히 gMote 같은 경우에는 USB에서도 실행할 수 있다.) 설정 파일을 특정 위치에 저장해 둘 필요가 없다면 Dropbox 서비스를 활용하면 여러 대의 컴퓨터에서 동일한 환경으로 작업을 할 수 있다는 뜻이 된다. Dropbox 폴더에 스크립트나 실행 파일을 넣어두고 실행하면 매우 편리할 것이다. 물론 여러 종류의 유사 서비스가 있으니 어느걸 사용해도 좋겠지만, 내 경험상으로는 Dropbox가 가장 안정적이고 편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