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DRM

벅스뮤직 무제한 다운로드 다시 풀리다!

벅스 뮤직의 무제한 다운로드 요금제가 지난 2007년 4월 폐지된지 거의 1년만에 다시 풀렸다. 물론, 이 때는 무제한 다운로드보다는 DRM-free MP3라는데 방점이 찍혀 있기는 했지만…

지 난번에 많은 음악들을 다운받고 아주 유용하게 사용했던 경험이 있는터라 유심히 지켜보았다. 그리고 현재 다운로드 가능한 음악의 목록을 좀 봤는데, 요즘 몇몇 잡지에서 이름을 봤던 요나스 카우프만의 음반이 올라와 있는걸 보고, 어차피 이 CD 한 장 사도 만원은 넘는다는 생각으로 1달 결제를 했다. 그리고는 몇 음반들을 다운받았다.

어차피 MP3 플레이어라고는 iPod 밖에 없는 만큼 제대로 들으려면 DRM을 벗기는 과정이 필요하기는 하겠지만, 일단은 다운로드 받은 파일들을 윈도우 미디어 플레이어로 감상해 봤다. 그런데 이런…

매 곡을 재생할 때마다 벅스뮤직 로그인을 요구하는 것이다. 물론 벅스뮤직의 자체 재생기를 쓰면 이렇지는 않겠지만, 미디어 플레이어를 쓰는 사람들에게는 매 곡마다 로그인을 요구하는 이런 어처구니 없는 일이 일어난다는건 정말 이해가 되지 않는 일이다. 한 시간동안 5분짜리 트랙 열 두개를 들으려면 5분마다 한 번씩 로그인을 해야 하는 것이다. 한 번 로그인하고 나면 또 안물어보는게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이다.

도대체 소비자를 봉으로 아는 이놈의 DRM이라는 것은 언제 없어진다는 말이냐!

유니버설 뮤직이 DRM-free 음악을 판매

뉴욕 타임즈의 기사에 따르면 유니버설 뮤직이 DRM free 음악을 판매할 계획이라고 한다.

이미 EMI 뮤직이 iTunes store를 통해서 DRM free 음악을 판매하고 있는데, 세계 최대의 음악 거대기업인 유니버설이 이 대열에 합류한 것이다. 재미있는 것은 유니버설이 iTunes score가 아닌 RealNetworks, Walmart, Amazon.com, 구글, 그리고 아티스트의 홈페이지 등에서 판매를 하겠다고 밝혔다는 점이다. 애플과 대적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힌 것으로 생각된다.

유니버설에게 이 결정은 일종의 테스트와 같은 것으로 보이는데, EMI가 지금까지의 판매 실적이 매우 좋다고 밝히고 있는 것을 보면 분명히 앞으로의 전망도 괜찮지 않을까 한다.

DRM의 문제는 저작권자의 권리를 보호한다는 명목 하에 소비자에게 심한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는 점이다. 나만해도 iPod을 쓰고 있는데, 국내에서 판매되는 어떤 MP3도 제대로 들을 수 없다. 나같은 사용자들에게 MP3를 들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CD를 구매한 후에 그걸 이용해서 MP3를 추출하는 것 뿐이다. 이렇다면 시장 자체가 커질 수가 없다.

유니버설이 애플과 대적하겠다는 의미가 있다고 하더라도, 거대 음반사들이 DRM free 음악 판매를 선언하고 있는 상황은 분명히 소비자에게는 큰 이득이 되는 것 같다. 일단 내가 구매한 음악은 디바이스의 한계 없이 어디서든 들을 수 있기 때문에, 굳이 불법 MP3 파일을 찾지 않더라도 그냥 편하게 정품을 구입하게 될거고, 이런 움직임은 전반적으로 시장의 확대와 불법 음악 규모의 축소를 불러올 것으로 생각된다.

벅스뮤직이 DRM-free 음악 다운로드를 폐지한 이후 가슴이 쓰렸었는데, 몇 달 후에는 쓰린 마음이 좀 회복될 것도 같다.

벅스 뮤직 “DRM-free MP3 무제한 다운로드” 폐지

이런… 이제 벅스 뮤직의 무제한 다운로드 상품이 폐지된단다. 사실 문자로 "무제한 다운로드 상품이 폐지되어 자동결제되지 않습니다"라는 내용이 벅스로부터 날아왔을 때, 이 문자의 의미가 바로 머리에 들어오지 않았었다. 그런데 벅스에 로그인을 해 보니 정말 이 상품이 없어진다는 거다.

이럴수가!!

물론, 처음부터 이렇게 문제가 있을 것이라는 생각은 했지만, 그게 이렇게 빨리 찾아오게 될 줄은 몰랐었다. 어떻게든 빨리 결제를 해 둘껄 하는 생각도 들지만, 이왕지사 이렇게 된거 그동안 받으려고 생각만 하고 있었던 음반들을 다운받는 일에 들어갔다.

사실, 그동안 벅스 덕분에 각종 어둠의 경로를 찾아다니지 않고 많은 음악들을 감상할 수 있었다. 사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음악 장르가 클래식인데, 처음에 (DRM 없는) 무제한 다운로드 상품에 끌려서 가입을 할 때만 해도 클래식 음악에 대해서는 크게 기대를 하고 있지 않았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벅스에 (나름대로) 다양한 음반들이 많이 구비되어 있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사실 기본적인 음악들은 도리어 구하기 힘든 반면 (베토벤 교향곡 전집같은게 없다) 내 돈주고 사서 듣기 힘든 음악들, 예컨대 poulenc이나 caccinni, dowland, bartok 같은 작곡가들의 음악을 뜻밖의 수확으로 얻을 수 있었다. 어떤 면에서는 레파토리를 늘릴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볼 수도 있을 정도였다. 게다가 원래 테이프로만 가지고 있던 상당수의 음원을 확보할 수 있었고, 덤으로 약간의 가요들도 들을 수 있었다.

그동안 다양한 음악을 듣는데 주력하던 터라, 하나 하나에 대한 깊은 감상을 하고 글을 쓸만큼은 되지 못했던게 사실인데, 이제 새로운 음원의 추가가 좀더 어려워진만큼, 가지고 있는 음악들을 좀더 제대로 듣고 감상기도 남겨보는 식으로 패턴을 좀 수정해야 할 것 같다.

물론 어떤 면에서 벅스뮤직의 DRM free MP3 무제한 다운로드는 오래갈 수 없는 운명이었을지 모른다. 그렇지만, 이제 EMI가 DRM free 음원을 iTMS를 통해 팔기로 발표한 이상, 사용자의 자유를 고려하지 않는 무식한 DRM 정책은 없어져야 할 것이다. 나만해도 내가 가지고 있는 디지털 기기들에서 별 문제 없이 들을 수 있다면 곡당 얼마의 돈을 요구하더라도 충분히 구매할 의향이 있고, 실제로 이전에는 CD도 많이 구매를 했었다.

소비자의 권한을 축소함으로서 이익을 보호하려는 노력을 기울이기보다 어떻게 하면 소비자에게 더 만족을 줄 수 있을까를 고민하는 것이 맞을 것이고, 음악을 만드는 사람들이라면 이제 음원 자체를 파는 것만을 수익의 원천으로 삼을 것이 아니라, 그 음원을 이용한 새로운 가치 창조에 대해 고민을 해야 할 것이다. 어떤 사람들은 그렇게 실제로 돈을 벌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