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소리를 들으면 행복하다!

요즘 iPod에 음악을 잔뜩 집어넣고 다닙니다. 그 중에서도 자주 듣는 것이 카루소 전집(!)입니다. 이게 나름대로 제게는 많은 사연을 담은 음악입니다.

1. Vieni sul mar

‘바다로 가자’라고 불리는 이 노래는 아마 고등학교 때 음악책에 나왔던걸로 기억이 됩니다. 저는 수프라폰에서 나온 카루소 테이프에 들어있는 이 노래를 기억하고 있었는데요… 낙소스에서 나오는 카루소 전집을 한 장 한 장 나오는대로 모으고 있던 저는 12집을 사지 못한 상태에서 이 노래를 들어야겠다는 열망이 불타오르게 됩니다. 그냥 12집을 사면 될텐데, 낙소스 음반을 인터넷으로 구매하는 것은 왠지 꺼려지는 일인데다가 최근 몇 년간 음반을 사지 않고 있었기 때문에 오프 매장만을 기웃거리고 있는 상황이었죠. 결국 인터넷으로 수 기가짜리 “COMPLETE CARUSO.zip”라는 파일을 구해서는 그 속에서 이 파일 하나를 건질 수 있었습니다.

듣고 싶은 음악을 듣는 �보다 행복한 일은 없습니다. (이 노래가 G코드도 아니고, F도 아니고 E 코드로 불려졌다는 사실은 제게 약간은 충격이었습니다… 쩝…)

2. 그대의 찬손

푸치니의 오페라들이 대개 그렇게 평가를 받는데, 라 보엠 역시 스토리만 놓고 보면 전형적인 3류 소설 같습니다만 이상하게도 이 오페라에 대해서는 스토리에 대한 지적이 나오는 것을 별로 본 적이 없는거 같습니다. 그만큼 음악이 좋아서일까요…

어쨌든, 이 “그대의 찬 손”이라는 아리아 하나만으로도 라 보엠은 들을만한 오페라죠. 제가 가진 iPod에 보면 노래 제목별로 모든 노래를 정렬하는 기능이 있습니다. 현재 4351곡이 들어있으니, 원하는 곡을 빨리 찾아서 듣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iPod의 클릭휠을 빨리 돌리면 영문의 경우에는 첫글자로 빠른 내비게이션이 가능한데 이 기능이 한글에서는 안통합니다. 한글 제목이 영문 제목보다 앞에 오니까 한글 제목을 가진 노래가 많을수록 영문 제목의 노래를 듣는 것은 힘든 일이 되는거죠. 생각해보니 그냥 iTunes에서 새로 재생목록을 만들면 되는거였군요. 이런…)

이런 어려움을 극복하고 제 iPod에 들어있는 모든 ‘Che gelida manina’를 들어보기로 했습니다. ��루치오 탈리아비니, 호세 쿠라, 마리오 란자, 카를로 베르곤지, 엔리코 카루소, 그리고 루치아노 파바로티의 노래가 두 개, 이렇게 총 일곱 곡이 들어있습니다. 사실 집에 잘 찾아보면 ‘Che gelida manina’만 끝까지 틀어대는 시디가 분명 있는데, 아들 녀석이 시디 흩어놓기 신공을 시작한 이래로 원하는 시디를 찾는 것은 사실상 어려운 일이 된지 오래입니다.

탈리아비니… 제가 좋아하는 테너 중의 하나입니다. 그대의 찬손을 들어보면 소리 내지르기도 꽤 멋지게 잘 합니다만, 많은 사람들이 ‘남 몰래 흘리는 눈물’의 작은 소리로만 기억을 하고 있죠.

호세 쿠라… 장단점이 분명한 테너입니다만 기본적으로 노래는 못하는 편입니다. 여러 가수들의 소리를 비교하며 듣다보니, 소리 자체는 참 좋지만, 노래에 대한 감각은 제일 평범한거 같네요.

마리오 란자… 진짜 오페라 무대에 서 본 적이 없는 트럭 운전수 출신의 가수지만 노래는 참 잘합니다.

카를로 베르곤지… 가끔은 이 분의 로돌포가 최고라고 생각한 적이 있었습니다. 노래도 참 잘합니다. 다만 노래 마지막 부분에서의 High C는 왠지 힘이 없게 들립니다.

엔리코 카루소… 최고의 테너임에는 분명합니다. 다만 이 노래에 관한 한 ‘음정 낮춰부르기’ 신공이 치명적인 결과를…

루치아노 파바로티… 제가 알기로 “Primo tenore”라는 음반에 실린 음원과 “King of the High C’s”에 실린 음원은 다른 음원입니다. 뒤의 것이 아마 유명한 카라얀과의 그 음반에 실린 음원일거구요, 전의 음원은 런던필하모닉과 녹음한 것입니다. (이게 아니라면 지적을 해 주십시오) 파바로티의 노래는 어느 것이든 최고지만, 굳이 우열을 가리자면 단연 앞의 음원이 좋습니다. 그 노래의 마지막 부분에 나오는 High C 부분을 들으면서, “이 소리 하나만으로도 충분하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런 소리를 내준 파바로티가 고맙고, 이런 음악을 만든 푸치니가 고마웠습니다. 사람 소리가 이렇게 찬란하게 빛을 낼 수 있다는거… 참 멋진 일입니다. 누가 뭐래도 파바로티는 최고의 테너입니다. (물론 카루소는 빼구요.)

클래식

클래식 음악이라는건… 좁게는 서양 고전 음악을 말하는 것이지만, 어차피 보통 사람들이 생각하는 서양 고전음악이라는 것이 기껏해야 18세기부터 20세기 초반에 유행하던 음악만을 지칭하는 경우가 많다. 고전이라는 이름을 붙여주려면 몇십년, 아니 길면 한 백년 정도 후까지 가치를 인정받는 음악이면 클래식이라고 할 수 있겠지.

요즘 내 iPod에 음악을 열심히 집어넣고 있다. 어차피 집에서 CD를 들을 수 있는 환경도 잘 안되기 때문에 자리를 잔뜩 차지하고 있는 시디들이 별로 할 일이 없다. iPod에 집어넣는 것이 귀찮을 뿐, 일단 넣어놓으면 자리도 안 차지하고 출퇴근 시간에 마음껏 음악을 들을 수 있기 때문에 꽤 편리하다.

음악을 체계적으로 집어넣다보니 오래된, 그래서 테이프로만 있는 음악들이 아쉬워질 때가 있었다. 결국은 나온지 한 10년쯤 된 오래된 음반을 구입하게 되는 경우도 있다.

<아침> 2집을 들었다. <아침>은 유명한 여성 2인조 CCM 가수이다. 가요계에서는 애즈원이라는 그룹이 있었는데, 아침보다 훨씬 뒤에 데뷔했지만 어쨌든 아침이랑 노래의 느낌이 꽤 비슷하다. 애즈원을 가요계의 <아침> 정도로 부른다면 누가 기분이 나쁠까…

하여간, <아침>의 2집 음반 “세상으로“는 정말 명반중의 명반이다. 다시 이 음반을 들으면서 처음 이 음반을 들었던 98년쯤에 느꼈었을 감동이 그대로 기억 속으로 되살아나는 것을느낄 수 있었다. 정말 모든 면에서 부족함이 없는 완벽한 음반이다. 김명식 1, 2집이나 강명식 1집, 아니면 그 이전에 박종호의 초기 음반들이나 주찬양 음반에 이르기까지 CCM계에서 클래식이라고 부를만한 음반들이 많이 있고 그런 음반들을 지금까지 사랑해 왔지만 어느 음반도 이 음반만큼의 감동을 주지는 못했다. 내게는 샌디 패티의 Le voyage 정도가 이 음반과 경쟁이 가능한 음반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이다.

한 10년쯤 있다가 이 음악을 다시 들어도 이런 감동을 느낄 수 있을지 모르겠다. 지금 생각으로는 충분하고도 남을거 같다. 나한테는 진정한 의미의 클래식 음악이다.

PodsBlitz

iPod의 이상한 점 중 하나는 iTunes에서 iPod의 파일을 로컬 컴퓨터로 옮길 수가 없다는 점이다. iTMS에서 산 음악이야 DRM이 걸려 있으니 문제가 없을거고, 내가 CD에서 추출해서 만든 파일은 정당하게 만든 것이니 iPod에 있건 컴퓨터에 있건 별 문제가 되지 않을텐데 하여간 이 작업이 불가능하다.

집 컴퓨터의 저장 공간 부족으로 인해 지금까지 iPod의 음악 관리를 수동으로 해 왔는데, 이렇게 하는 것이 매우 불편하고 귀찮은데다가 podcast를 듣는데 있어서도 매번 옮겨줘야 하는 문제가 있었다. 연구소 컴에 저장 공간이 있어도 바로 파일을 옮길 수가 없으니 (물론 파일을 그냥 다 복사한 후에 iTunes로 부르면 되겠지만, 그렇게 하면 다른 정보들이 사라지지 않을까 걱정이 되었다) 어쩔 수 없이 계속 그렇게 사용을 하고 있었는데, 오늘 sourceforge에서 멋진 프로그램을 발견하고 이런 걱정을 덜게 되었다.

바로 PodsBlitz라는 프로그램이다.

84KB밖에 안되는 작은 jar 파일 하나로 구성이 되어 있는데, 이걸 iPod으로 옮긴 후에 실행을 해 주면 된다. 그럼 다음과 같은 화면이 뜬다.

PodsBlitz

이제 오른쪽 위에 있는 Copy 버튼을 누르면 선택한 모든 음악을 컴퓨터로 옮길 수 있다.

이렇게 해서 컴퓨터로 모든 음악을 전송한 후에 전체를 동기화하도록 설정을 바꿔두었다.iTunes가 7 버전으로 업그레이드되면서 앨범 사진도 자동으로 찾아오기 때문에 이전에 비해 삽질을 해 주어야 하는 경우가 훨씬 많이 줄어들게 되었다. 물론 iTMS에서 파는 음악에만 한정이 되기 때문에 여전히 많은 국내 음반들은 음반 표지를 직접 찾아서 넣어주어야 하기는 하다.

라 트라비아타 – 2005년 잘스부르크 공연

La traviata

요즘 iPod으로 여러 종류의 오페라 공연 실황을 감상하고 있다. 특히 롤란도 비야손에 대해서는 특별한 관심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사실 요즘 가장 많은 관심을 갖고 있는 테너는 비야손과 후안 디에고 플로레스이다) 이 영상을 구해서 보게 되었다.

원래 유럽에서는 오랜동안 오페라가 지속적으로 공연되어 왔기 때문에 새롭게 만들어지는 오페라 공연이 주목을 받기 위해서는 몇 가지 조건이 필요할 것 같다. 게다가 베르디의 라 트라비아타와 같이 많이 공연되는 오페라라면 훌륭한 가수, 파격적인 연출, 뛰어난 지휘자 같은 요소들이 있어야만 사람들의 관심을 끌 수 있다. 이 공연은 가수진에 안나 네트렙코와 롤랜도 비야손, 거기에 토마스 햄슨까지 현재 상상할 수 있는 최고의 조합으로 포진을 하고 있고, 윌리 데커의 뛰어난 연출에 오페라 반주에 있어서는 항상 믿음직한 결과를 보여주었던 카를로 리치가 빈 필을 지휘하였기 때문에 사람들의 관심을 끌기에 충분한 요소를 모두 가지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사실 나는 롤랜도 비야손에게 관심이 많았지만, 이 영상물의 진정한 주인공은 안나 네트렙코라고 해야 할 것이다. 마리아 칼라스의 비올레타 이후, 모든 이 역을 부르는 소프라노들은 칼라스와 비교되지 않을 수 없다. 그만큼 칼라스의 연기와 노래는 비올레타 그 자체로 기억되고 있다. 안나 네트렙코는 아마 지금까지 비올레타 역을 맡은 소프라노들 중에서 가장 노래를 잘 하는 가수는 아닐지 몰라도 가장 뛰어난 외모를 가진 가수 중의 한 명일 것이며, 연출자의 의도에 맞추어 비올레타를 제대로 표현한 몇 안되는 가수 중의 한명일 것이다. 물론 그녀의 노래 역시 매우 뛰어나며, 칼라스에게서 들었던 몇몇 (악보와 다른) 고음을 듣지 못하는 것이 결코 흠이 될 수는 없을 것이다.

비야손 역시 표정이 뛰어난 노래를 들려주며 어디 한군데 모자라는 부분이 없다. 사실 좀더 날카롭게 그려졌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이 드는 부분이 있긴 했지만 그가 가진 목소리는 크라우스보다는 도밍고에 가까운 것이 사실이다. 그가 보여주는 연기력 역시 매우 뛰어난 수준이었다.

토마스 햄슨이 베르디를 부르는 것은 다른 이탈리아 바리톤들이 베르디를 부를 때와는 분명 다른 느낌을 준다. 맥베스를 부를 때도 그랬고, 이번 오페라에서 제르몽을 부를 때도 마찬가지이다. 그의 노래는 소리의 질감이나 양감에 중심을 둔 전통적인 이탈리아식이 아니고 가사와 그 느낌에 중심을 두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세심한 심리적 표현에는 누구도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뛰어나며, 반면에 호탕하고 꽉찬 목소리를 기대하는 사람들에게는 조금 실망스러울 수도 있다. 그러나 이 공연의 연출 컨셉을 생각해 보면 햄슨의 기용은 가장 적절했다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공연의 무대와 연출을 언급하지 않을 수 없는데, 큰 흰색 무대와 소파, 커다란 시계, 비올레타를 따라다니는 흰 수염의 남자, 똑같은 가면을 쓴 똑같은 옷차림의 인물들, 그리고 빨간색 원피스를 입은 비올레타의 모습은 이 공연에서 보여주고 싶은 것이 무엇인지를 잘 나타내주는 기호들이다. 어쩌면 가장 통속적인 사랑 이야기가 가장 탈시대적인 �야기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가면을 쓴 사람들 속에서 붉은 원피스를 입은 비올레타의 모습은 현대인들이 대중 속에서, 문화와 물질의 범람 속에서 느끼는 고독을 상징하는 것으로 보였다.

오페라는 끊임없이 변화한다. 동일한 연출과 동일한 음악, 고만고만한 가수들로는 사람들의 변화하는 기호를 맞출 수가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런 정도의 공연이라면, 새로운 고민을 담고 있는 연출, 뛰어난 음악, 그리고 그 넓은 잘스부르크 무대를 좁게 보이게 만드는 뛰어난 가수들이 만들어 내는 이런 공연이라면 기존에 오페라를 사랑하는 사람들 뿐만 아니라 오페라에 관심이 별로 없는 사람들까지도 쉽게 끌어들일 수 있는 힘을 가지고 있는 멋진 공연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우리 나라에서도 이런 공연을 볼 수 있게 된다면 좋겠다는 생각도 하게 되었다.

iPod 사용자가 되다

이번에 iPod video 30G를 샀다.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지른건지 모르겠지만…

하여간 물건 하나는 참 잘 만든 것 같다. 누가 봐도 탐나게 생겼고 미끈하게 잘 빠졌다.

근데 문제 하나는 여기에 들어있는 번들 이어폰의 성능이 완전 꽝이라는거다. 내가 음질에 그렇게 상관하는 사람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번들 이어폰으로 듣는 음악은 해상도도 꽝인데다가 다이내믹도 없어서 그냥 소리를 한데 묶어서 웅웅거리는 것으로밖에 안들렸다. 이래서는 도대체 음악을 들을 수 없는 수준이었다.

결국 집에 있는 각종 번들 이어폰(파나소닉 CDP, 삼성 MP3, 등등)을 시험해 본 결과 삼성 MP3 Yepp을 살 때 들어있었던 번들 이어폰의 성능이 그나마 가장 낫다는 결론을 내리고 이걸 사용하기로 했다. 이어폰 하나를 쬐끔 나은걸로 바꾼 것 뿐인데 소리의 차이는 그야말로 하늘과 땅 차이다. 당연히 비싼 이어폰을 쓰면 더 좋아지겠지만 이어폰까지 지를 자신은 없다.

고민되는 문제는 또 하나가 있으니… 이게 표면이 기스가 잘 난다는 말이 있기 때문에 아직 비닐도 벗기지 않고 쓰고 있다. 보통은 스킨을 입히는거 같은데, 그것도 만만치 않게 돈이 드는데다가 universal dock이며 usb 충전기며 주변 기기들에 들어가야 하는 돈이 만만치 않다. 일단은 버티는데까지 버텨보다가 정 안될 거 같으면 또 한 번 작정하고 질러야 할 듯… 쩝…

Feels Good

Feels good

이 앨범을 드디어 구입했다. 지난번에 이 음반이 나온다는 소식을 듣고 글을 쓴 적이 있는데, 실제로는 3월에 음반이 나왔는데 이제야 구입을 하게 된 것이다. 내한공연도 보고 나서 이 음반이 출시되면 바로 사려고 마음을 먹고 있었는데, 깜빡 잊고 있었다. 나중에야 � 음반을 구입하려고 인터넷 음반 매장을 둘러봤는데, 핫트랙스에서는 이미 품절이었고, 포노에서는 아예 찾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아마존에서 구입을 하기로 마음을 먹었다. 그런데… 핫트랙스에서 22,100원에 팔던 것이 아마존에서는 $13.97에 지나지 않는 것이다. 배송비를 더해도 아마존이 더 싼 가격으로 팔고 있었다.

결국은 아마존에서 주문을 했고, 이외에도 두 가지 DVD(Metropolitan Opera Gala, Puccini – Manon Lescaut)를 더해서 주문을 했다. 한국에서 사는 것과 비교하면 배송비를 감안해도 3만원 이상 싼 가격이었다. 어쨌든 이걸 5월 말일에 주문을 했으니 최소한 3주는 기다려야 물건을 받을 수 있을거라고 생각을 했다.

그런데, 그 물건을 벌써 받은 것이다. 일반 배송으로 아마존에서 구입한 물건이 집에 도착하는데 8일(!)밖에 안걸렸다.

오늘 드디어 이 Feels good이라는 음반을 들어봤��. 지난번 내한공연에서도 들었던 곡이 세 곡 있었다. 전체 러닝타임이 40분이 채 안되는 것은 좀 불만 사항이다. 그렇지만 항상 그렇듯이 음반을 듣는 내내 행복해할 수 있었다. 음반 제목 그대로 기분이 좋아지는 음악들이다.

사실 음악적으로만 보면 Take6는 이미 두번째 음반을 내면서부터 완성되어 있었다고 할 수 있다. 그들의 음악은 완성되어 있는채로 계속해서 변주되어 오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어떤 면에서는 지루할 수도 있지만, 그들의 음악은 수많은 음악적 동지들과의 교류를 통해서 끊임없이 변화해 왔다. 그 완성도는 변함이 없이 다양한 스타일과 느낌들을 흡수해오고 있는 것이다. 이 음반 역시 그들의 든든한 음악적 동지였던 Ray Charles에게 헌정된 음반이다. 굳이 변화된 부분을 찾자면,좀더 그루브해졌고 초기에 보이던 전통적인 가스펠 스타일이 좀더 강조되어 보이기도 한다.

이전에 유니버설에서 음반을 내 오다가 이번에는 TAKE 6 Records라는 이름의 독립 레이블을 만들고 이 레이블을 통해 음반을 발매했다. 그래서 이전 음반들과는 달리 한국에서 라이센스� 발매되지 않은 것 같다. 어쨌든 이들은 지금까지도 자신들의 음악을 많이 프로듀싱해 왔기 때문에, 이 음반에서 전체를 스스로 프로듀싱한 것이 큰 차이를 보일 수 있는 요소는 아니다.

참… 지난번 내한공연에서 Cedric Dent 대신에 Khristian이라는 가수가 왔었기 때문에, 혹시 멤버에 변화가 생긴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했었는데, 홈페이지에 별 내용이 없어서 그냥 궁금해하고만 있었다. 그리고 이 CD에서 Cedric Dent의 모습을 확인하고, 지난번 한국 공연에서 부득이한 사정으로 멤버 한 명을 교체했던 것이라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Rollando Villazon

한참 포스트 3테너에 대한 이야기가 회자되던 적이 있었다. 90년대말에서 2000년대 초에 이르는 기간 동안, 그러니까 3테너 콘서트의 상업적인 성공과 음악적인 실패 이후에 이런 이야기가 많았고, 나 역시 3테너의 시대가 간 것을 인정하고 있었다. (물론 2000년대에 보여주고 있는 도밍고의 놀라운 활동은 인정해 주어야 한다)

포스트 3테너로서 가장 많이 거론되던 사람들은 이미 정상에 올라있는 알라냐, 멋진 스핀토 음색만큼이나 특이한 행보를 보이고 있는 호세 쿠라 등이 있었다. 사실 나는 호세 쿠라를 좋아해서 그가 낸 음반들은 거의 사 모을 정도였다. 쿠라의 음색은 도밍고와 비슷한 것 같기도 하지만 고음에서의 어택은 도밍고에 비해 훨씬 짜릿하고 힘이 있다. 부드러운 표현에 있어서는 도밍고에 한참 못미치지만, 멋진 외모와 뛰어난 연기력은 이런 단점을 커버해 줄 수 있다고 생각된다. 그럼에도 여전히 노래만 놓고 보면 3테너에 못미친다고 볼 수 있다. 알라냐 역시 뛰어난 테너임에는 분명한데, 최소한 나에게는 3테너만큼의 어떤 임팩트가 느껴지지 않았다.

그러다가 최근에 주목받고 있는 테너가 바로 롤란도 비야손이다. 아쉽게도 비야손이 등장했을 때는 내가 CD를 더이상 사지 않게 된 때였기 때문에 그의 음반을 듣지 못한 나로서는 항상 궁금하게 생각하고 있을 수 밖에 없었고, 3테너의 후계자라는 소리도 그냥 상업적인 선전문구에 지나지 않을거라고 지레 짐작을 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실시간 음악감상 사이트인 마이리슨에 비야손의 음반 두 개가 들어와 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었다. 당장 그의 이탈리아 아리아 모음집부터 들었다. 그리고 바로 지금 그의 프랑스 아리아 모음집을 듣고 있다. 이건 완전 대박이다!!

도대체 이런 테너의 음색을 이제야 듣게 되다니… 사실 음반 한 두장을 듣고 한 사람의 가수를 평가하는 것이 좀 빠른 것이기는 하지만, 비야손의 음반은 그가 차세대 테너의 선두주자임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게 만든다.

노래의 시작은 도밍고를 연상시키는 진중한 소리여서 약간은 예상과 다르다는 생각을 했다. 표현이나 발성에서는 도밍고와 가장 가까운 듯 느껴지는데, 도밍고에게 가장 아쉬운 부분이었던 고음 처리에 있어서는 도밍고보다 한수 위다. 게다가 음색 자체도 도밍고보다는 카레라스 쪽에 가깝게 느껴지는 부분이 있다. 이른바 테리톤이라는 독특한 음성과는 다른 완전한 테너의 소리이다.

앞으로 이 테너의 행보에 많은 관심을 가져야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이런 테너라면 현재 내가 알고 있는 한 현역 최고의 테너라는 이름을 붙여줘도 부족함이 없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