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els Good

Feels good

이 앨범을 드디어 구입했다. 지난번에 이 음반이 나온다는 소식을 듣고 글을 쓴 적이 있는데, 실제로는 3월에 음반이 나왔는데 이제야 구입을 하게 된 것이다. 내한공연도 보고 나서 이 음반이 출시되면 바로 사려고 마음을 먹고 있었는데, 깜빡 잊고 있었다. 나중에야 � 음반을 구입하려고 인터넷 음반 매장을 둘러봤는데, 핫트랙스에서는 이미 품절이었고, 포노에서는 아예 찾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아마존에서 구입을 하기로 마음을 먹었다. 그런데… 핫트랙스에서 22,100원에 팔던 것이 아마존에서는 $13.97에 지나지 않는 것이다. 배송비를 더해도 아마존이 더 싼 가격으로 팔고 있었다.

결국은 아마존에서 주문을 했고, 이외에도 두 가지 DVD(Metropolitan Opera Gala, Puccini – Manon Lescaut)를 더해서 주문을 했다. 한국에서 사는 것과 비교하면 배송비를 감안해도 3만원 이상 싼 가격이었다. 어쨌든 이걸 5월 말일에 주문을 했으니 최소한 3주는 기다려야 물건을 받을 수 있을거라고 생각을 했다.

그런데, 그 물건을 벌써 받은 것이다. 일반 배송으로 아마존에서 구입한 물건이 집에 도착하는데 8일(!)밖에 안걸렸다.

오늘 드디어 이 Feels good이라는 음반을 들어봤��. 지난번 내한공연에서도 들었던 곡이 세 곡 있었다. 전체 러닝타임이 40분이 채 안되는 것은 좀 불만 사항이다. 그렇지만 항상 그렇듯이 음반을 듣는 내내 행복해할 수 있었다. 음반 제목 그대로 기분이 좋아지는 음악들이다.

사실 음악적으로만 보면 Take6는 이미 두번째 음반을 내면서부터 완성되어 있었다고 할 수 있다. 그들의 음악은 완성되어 있는채로 계속해서 변주되어 오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어떤 면에서는 지루할 수도 있지만, 그들의 음악은 수많은 음악적 동지들과의 교류를 통해서 끊임없이 변화해 왔다. 그 완성도는 변함이 없이 다양한 스타일과 느낌들을 흡수해오고 있는 것이다. 이 음반 역시 그들의 든든한 음악적 동지였던 Ray Charles에게 헌정된 음반이다. 굳이 변화된 부분을 찾자면,좀더 그루브해졌고 초기에 보이던 전통적인 가스펠 스타일이 좀더 강조되어 보이기도 한다.

이전에 유니버설에서 음반을 내 오다가 이번에는 TAKE 6 Records라는 이름의 독립 레이블을 만들고 이 레이블을 통해 음반을 발매했다. 그래서 이전 음반들과는 달리 한국에서 라이센스� 발매되지 않은 것 같다. 어쨌든 이들은 지금까지도 자신들의 음악을 많이 프로듀싱해 왔기 때문에, 이 음반에서 전체를 스스로 프로듀싱한 것이 큰 차이를 보일 수 있는 요소는 아니다.

참… 지난번 내한공연에서 Cedric Dent 대신에 Khristian이라는 가수가 왔었기 때문에, 혹시 멤버에 변화가 생긴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했었는데, 홈페이지에 별 내용이 없어서 그냥 궁금해하고만 있었다. 그리고 이 CD에서 Cedric Dent의 모습을 확인하고, 지난번 한국 공연에서 부득이한 사정으로 멤버 한 명을 교체했던 것이라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Rollando Villazon

한참 포스트 3테너에 대한 이야기가 회자되던 적이 있었다. 90년대말에서 2000년대 초에 이르는 기간 동안, 그러니까 3테너 콘서트의 상업적인 성공과 음악적인 실패 이후에 이런 이야기가 많았고, 나 역시 3테너의 시대가 간 것을 인정하고 있었다. (물론 2000년대에 보여주고 있는 도밍고의 놀라운 활동은 인정해 주어야 한다)

포스트 3테너로서 가장 많이 거론되던 사람들은 이미 정상에 올라있는 알라냐, 멋진 스핀토 음색만큼이나 특이한 행보를 보이고 있는 호세 쿠라 등이 있었다. 사실 나는 호세 쿠라를 좋아해서 그가 낸 음반들은 거의 사 모을 정도였다. 쿠라의 음색은 도밍고와 비슷한 것 같기도 하지만 고음에서의 어택은 도밍고에 비해 훨씬 짜릿하고 힘이 있다. 부드러운 표현에 있어서는 도밍고에 한참 못미치지만, 멋진 외모와 뛰어난 연기력은 이런 단점을 커버해 줄 수 있다고 생각된다. 그럼에도 여전히 노래만 놓고 보면 3테너에 못미친다고 볼 수 있다. 알라냐 역시 뛰어난 테너임에는 분명한데, 최소한 나에게는 3테너만큼의 어떤 임팩트가 느껴지지 않았다.

그러다가 최근에 주목받고 있는 테너가 바로 롤란도 비야손이다. 아쉽게도 비야손이 등장했을 때는 내가 CD를 더이상 사지 않게 된 때였기 때문에 그의 음반을 듣지 못한 나로서는 항상 궁금하게 생각하고 있을 수 밖에 없었고, 3테너의 후계자라는 소리도 그냥 상업적인 선전문구에 지나지 않을거라고 지레 짐작을 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실시간 음악감상 사이트인 마이리슨에 비야손의 음반 두 개가 들어와 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었다. 당장 그의 이탈리아 아리아 모음집부터 들었다. 그리고 바로 지금 그의 프랑스 아리아 모음집을 듣고 있다. 이건 완전 대박이다!!

도대체 이런 테너의 음색을 이제야 듣게 되다니… 사실 음반 한 두장을 듣고 한 사람의 가수를 평가하는 것이 좀 빠른 것이기는 하지만, 비야손의 음반은 그가 차세대 테너의 선두주자임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게 만든다.

노래의 시작은 도밍고를 연상시키는 진중한 소리여서 약간은 예상과 다르다는 생각을 했다. 표현이나 발성에서는 도밍고와 가장 가까운 듯 느껴지는데, 도밍고에게 가장 아쉬운 부분이었던 고음 처리에 있어서는 도밍고보다 한수 위다. 게다가 음색 자체도 도밍고보다는 카레라스 쪽에 가깝게 느껴지는 부분이 있다. 이른바 테리톤이라는 독특한 음성과는 다른 완전한 테너의 소리이다.

앞으로 이 테너의 행보에 많은 관심을 가져야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이런 테너라면 현재 내가 알고 있는 한 현역 최고의 테너라는 이름을 붙여줘도 부족함이 없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