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unchy – 유용한 윈도우용 런처 프로그램

연구소에서 새로운 업무용 PC를 받은지도 꽤 오래되었다.나는 바탕화면이 어지러워지는걸 싫어하기 때문에 바탕 화면에 프로그램이라는 이름의 폴더를 만들어두고 그 안에 프로그램의 단축아이콘들을 넣어놓는다. 이렇게 하면 바탕화면은 깔끔해지고 프로그램을 실행할 필요가 있으면 이 폴더를 열기만 하면 되기 때문에 꽤 편리하다.

문제는 시간이 오래 지날수록 컴퓨터에 깔려있는 프로그램의 수는 늘어나기 마련이고, 결국 단축 아이콘만 넣어둔 이 폴더도 곧 수많은 아이콘으로 넘쳐나게 된다는 것이다. 그래서 몇 번은 프로그램의 종류별로 따로 폴더를 만들어보기도 했는데,분류를 머리로 기억해야 한다는 단점이 있어서 이 방법을 계속 사용하지는 못하고 있다.

어제인가… 유명한 Gizmo’s Tech Support Alert라고 하는 사이트에서 받는 뉴스레터에서 Launchy라는 소프트웨어의 소개글을 보게 되었다. 홈페이지에서 스크린샷을 봤는데 동작 방식이 어떤건지 좀 감이 안오기는 했지만 Gizmo의 추천을 믿고 이 소프트웨어를 설치해 보았다. 사실 뭐 무료 프로그램인지라 까는데 별 고민도 하지 않았다. 깔아보고 안좋으면 지워버리면 그만이니까…

Launchy opening Mozilla Firefox using the Black Glass skin

그런데 생각외로 이 프로그램이 무지 쓸만한거다.

동작 방식은 간단하다. 사용자 컴퓨터의 C:Program Files 아래에 있는 실행파일의 이름들을 인덱스해 두고, 사용자가 검색어를 넣으면 검색 결과를 보여주는 것이다. 물론 자신이 원하는 다른 폴더를 인덱스 항목에 포함시킬 수 있다. 나는 당연히 바탕화면에 있는 프로그램 폴더를 인덱스 항목에 넣어 두었다. 평소에는 백그라운드에 있다가 Alt+Space 키(디폴트, 변경 가능)를 누르면 튀어나와서 사용자의 입력을 기다린다. 여러 개의 검색 결과가 있는 경우에는 사용자 입력 부분 아래에 리스트를 보여준다.

나도 꽤 많은 소프트웨어를 설치해서 사용하고 있지만 검색어에 다섯글자 이상을 쳐서 두 개 이상이 검색되는 경우는 없었다. 즉, 아무리 많이 입력을 해도 다섯글자만 입력하면 바로 Enter를 치는 것만으로 소프트웨어를 실행할 수 있는 것이다.

이런 방식은 Flock에서 북마크를 관리하는 방식과 동일하다. Flock은 firefox를 기반으로 하고 있지만 자체적으로 북마크를 관리하지는 않고 del.icio.us와 연동하게 되어 있다. 그래서 브라우저 오른쪽 위의 검색박스에 검색어를 입력하면 자신의 del.icio.us 북마크 중에서 검색어와 일치하는 것을 보여준다. Firefox건 ie건 간에 브라우저 자체의 북마크 관리 방식은 다 트리 구조에 기반을 하고 있기 때문에 항상 사용자가 위치를 기억하고 있어야 하는 단점이 있는데 flock의 방식은 데이터를 hierarchical하게 관리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사용자가 기억해야 하는 정보의 양을 획기적으로 줄여줄 수 있다는 점에서 우수하다.

Launchy 역시 사용자는 자신이 사용하고자 하는 프로그램의 이름만을 알고 있으면 그게 어디에 있는지에 상관없이 쉽게 찾아서 실행할 수 있다는 점에서 사용자를 굉장히 편하게 해 주는 프로그램이다.

소프트웨어를 가치있게 하는 것은 멋진 외양이나 특별한 기능이 아니라, 이렇게 사용자를 편하게 해 주는 아이디어라는 생각을 다시 한 번 하게 되었다.

vnc 사용법

몇몇 이유로 인해 원격에서 리눅스를 사용해야 할 일이 생겼다. xdmcp를 쓸 수도 있겠지만 좋은 방법은 아닌 것 같고, vnc를 쓰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대부분의 배포판에서 vnc를 기본으로 지원하고 있는데다가 사용이 간편하기 때문이다. (사실 윈도우끼리 vnc를 이용해서 사용하는 것이 제일 쉽다. TightVNC건 RealVNC건간에 상관없이 쉽다.) 리눅스에서 vnc를 쓰기 위해 약간의 노력이 필요했다.

  1. 파이어월 셋팅 : vnc에서 사용할 포트를 열어줘야 한다. 아래와 같이 display를 1로 설정한 경우에는 5901번 포트를 열어야 한다. 즉, #번의 display를 사용하려면 5900+#번 포트를 열어야 한다. (이거 때문에 한참 고민했었다.)
  2. vncserver 실행
    1. 사용자 계정에서 실행하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이 한다. 처음 서버를 실행하는 것이라면 비밀번호를 물어볼 것이다.
    2. vncserver :1 -name servername
    3. 서버를 죽이려면 아래와 같이 한다. 사용하지 않을거라면 서버를 띄워놓을 이유가 없다.
    4. vncserver -kill :1
  3. vncviewer 실행
    1. 다음과 같이 접속하여 사용할 수 있다.
    2. user@remote:~$ vncviewer servername:1
    3. 보통 servername이 등록되어 있지 않은 경우가 많으므로 이럴 때는 /etc/hosts에 해당 서버 네임을 등록해 준다.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xxx.xxx.xxx.xxx:1로 접속해야 한다. 데스크탑 설정을 그대로 사용하고 싶다면 ~/.vnc/xstartup 파일을 수정해 주어야 한다. 보통은 파일의 첫머리에 나와있는대로 두 줄의 코멘트를 풀어주기만 하면 된다.
  4. 기타 설정 및 옵션 man vncserver 및 man vncviewer로 원하는 설정에 대한 도움말을 얻을 수 있다. 보통의 시스템에 깔려있는 vncserver 및 vncviewer는 realvnc 3.3.7이다. 이외의 vnc 프로그램들도 사용법은 대동소이할 것으로 생각된다.

맑은고딕체 사용하기

우분투를 깔고 우분투 관련 글을 kldp에서 읽다가 맑은고딕체 글꼴을 사용한 스크린샷을 보게 되었다. 이게 굉장히 이뻐보였다.

그동안 리눅스를 써온 경험으로는 좋은 글꼴이 가장 아쉬운 부분의 하나였는데, 이 스크린샷을 보면 이 글꼴의 아쉬움을 한번에 날려버릴 수 있겠다 싶었다. 결국 링크를 타고 가다가 발견한 글에 나와있는 대로 우분투 패치를 했다. 맑은 고딕체는 무료 글꼴이 당연히(!) 아니고 비스타도 아직 정식 출시가 안되어 있는터라 사용할 수 있을지 모르는 상황이었지만… 서치엔진의 도움을 받아 구해낼(!) 수 있었다.

이게 글꼴 적용을 하고 나니 윈도우보다 더 이뻐보이는거다. 우분투는 이미 1600×1200 해상도 맞추기, 바탕화면 적용, 패널 디자인 적용 등 할 수 있는 치장을 다 해 놓은 상태인데 거기에 글꼴이 완벽하게 들어가버리니 이건 정말 제대로 된 데스크탑 환경이 나오는거다. 그래서 스크린샷을 하나 찍었다.

dapper

가만 생각을 해 보니, 윈도우에서 이 글꼴이 예쁘게 나오지 않는 것이 이상했다. 그냥 이 글꼴을 적용시키면 너무 뿌옇게 나오는 것이 정상이 아니었던 것이다. 이것도 몇군데 찾아보니 cleartype을 적용시켜야 예쁘게 나온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래서 결국은 리눅스와 윈도우의 글꼴 환경을 동일하게 맞출 수가 있었다. 아무리 봐도 원래 사용하던 윈도우 환경보다 훨씬 가독성이 높아진거 같다. 게다가 보너스로 에디터의 기본 글꼴도 맑은고딕으로 해 놓으니 지금까지 만족하지 못했던 courier new 글꼴을 벗어날 수 있어 기분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