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헌 정리

연구를 하면서 제일 중요한 부분 중의 하나가 바로 문헌 정리이다. 자연 과학 부분의 연구자라면 (물론 인문과학자들도 마찬가지이긴 하겠지만) 누구나 나름대로 문헌 정리에 관한 노하우를 가지고 있을 것이다.

가장 일반적으로 하게 되는 방법은, 주제별로 출력된 논문을 모아두는 방법이다. 학위 과정 동안에는 특정 키워드로 검색된 모든 논문을 주기적으로 인쇄하여 모아 두었었다. 특별히 관심을 가지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이렇게 하는 것이 나름대로 효과적이다.

특정한 분야에서 필요로 하는 논문이 아니라 일반적인 내용의 논문이라면 이렇게 정리하는 것이 좀 까다롭다. 한번쯤 읽어보면 좋을거라고 생각하고 인쇄를 해 두어도 나중에는 어떤 내용인지, 왜 인쇄를 해 두었는지 기억해내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이런 논문들은 그냥 따로 모아두는데, 다시 읽게 되는 경우가 거의 없다는 면에서 효율적인 방법은 별로 없는 것 같았다.

최근에는 거의 모든 저널이 웹에서 접근할 수 있게 되었으므로 이전처럼 인쇄된 논문을 물리적으로 모아야 하는 필요가 많이 적어졌다. 대신에 관리에 관해서는 좀더 좋은 방법을 필요로 하게 되는 것 같다.

윈도우에서는 Endnote가 아마 가장 유명한 프로그램일 것이다. 나도 몇 번 사용해 봤지만, pdf 파일을 다루는데 있어서 좀 어려움이 있었고, 내 돈을 주고 사기는 아까왔고, 크랙된걸 쓰자니 찜찜하고 해서 거의 사용을 하지 않았다. 결국은 pdf 파일의 이름을 나름대로의 방식으로 적절하게 변경을 하고 수동으로 디렉토리를 관리하는 방법을 사용했다. 이렇게 하면 논문들을 머리 속에 넣어둘 수 있는 한계까지만 활용할 수 있고, 특히 기억이 희미해져서 검색을 해야 하는 경우에는 검색 효율이 거의 제로에 가깝게 된다. (물론 이 때 구글 데스크탑 검색과 같은 데스크탑 검색 프로그램을 쓰게 되면 검색은 좀더 용이해진다. 이 경우에는 차라리 디렉토리 구분을 하지 않는 편이 더 나을 수도 있다)

맥북으로 전향한 후에는 BibDesk라는 프로그램을 사용하고 있다. 처음에는 Devonthink같은 프로그램을 써 볼까 했지만 가격의 압박에 포기를 했고, 그 대안으로 BibDesk를 쓰게 되었다. 이 소프트웨어의 장점은
1. 최근의 온라인 저널들은 거의 다 제공을 하고 있는 bibliography 데이터를 활용해서 정리를 할 수 있다는 점
2. pdf 파일의 이름을 자동으로 원하는 형태로 변경시켜 준다는 점
3. 키워드 입력을 통해 검색을 쉽게 할 수 있다는 점
4. TeX과 integration되어 있다는 점

등이 있겠다. 물론 이런 장점들이 BibDesk만의 장점은 아니지만, 이 정도의 기능을 가진 프로그램이 무료라면 충분히 쓸만하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검색이 약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기는 하지만, 검색의 경우 맥에서는 Spotlight라는 강력한 검색 기능에다가 구글 데스크탑을 더해서 사용하게 된다면 큰 문제는 없는 것 같다. 사실 (최소한 지금까지는) 이런 기능까지 가지 않고도 키워드만으로도 충분히 좋은 검색을 할 수 있다.

아래는 이 프로그램의 스크린샷 한 장!

BibDesk-screenshot.jpg

Mac Applications

맥북을 구입한 이후에 많은 소프트웨어들을 새롭게 사용해 볼 수 있게 되었다. 어떤 면에서는 생소하기도 하고 어렵기도 하지만, 사용하면서 많은 즐거움을 갖게 되는 것 같다.

사실 무엇보다 다른 것이라고 한다면 텍스트 에디터부터 생각해 볼 수 있다. 맥에서 기본으로 제공하는 텍스트 에디터는 윈도우용 워드패드와 비슷한 rtf 에디터이다. 그런데, 워드패드에서 느꼈던 rtf에 대한 거부감이 별로 들지 않는다. 그냥 편하게 사용하고 있다. 물론 인코딩 지원 문제가 있긴 하다. 지정된 인코딩과 다른 인코딩을 가진 파일을 열려고 하면 그냥 에러를 내면서 열지를 못한다. 이럴 때는 어떤 인코딩을 열면 되는지 사용자에게 물어봐야 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

이외에 순수한 텍스트 에디터로서 많이 추천되는 것은 Smultron이다. 빨간 딸기 아이콘이 예쁜 이 소프트웨어는 인코딩 부분에서 좀 나은 모습을 보여준다. 아직 이 에디터로 코딩을 많이 해 보지 않았지만, 여러 종류의 프로그래밍 언어를 잘 지원하고 있는 것 같다.

bbEdit, skedit, Textmate 같은 것들이 맥 쪽에서 많이 추천되는 에디터이다. 모두 나름대로의 강점을 가지고 있는 듯 하고, 특히 Textmate는 매우 인기있는 상황이다. 다만 CJK 지원의 문제는 이 프로그램을 구입하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게 만든다.

이외에 지금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는 것이 무엇보다 iCal이다. 일정과 할 일을 정리하는데 있어서 아주 직관적이기도 하고, 무엇보다 iPod에 넣을 수 있다는 것이 항상 일정을 확인하는데 큰 도움을 준다. 다른 파워 유저들의 글을 보면 이보다 더 많은 쓰임새가 있는 것 같지만, 일단 지금 iCal의 활용은 아주 간단한 수준에 그치고 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매우 만족스럽다)

iPhoto, iDVD, PhotoBooth의 콤보도 생각보다 굉장히 재미있고 쓸만하다. 세살난 아들 도람이는 PhotoBooth로 사진찍는 것을 너무 재미있어 한다. 덕분에 집에서 맥북을 켜 놓고 있으면 가족들끼리 괜시리 사진을 찍게 된다. 이렇게 찍은 사진들은 자동으로 iPhoto에서 관리가 되고, 당연히 디지털 카메라에서 찍은 사진들과 함께 관리된다. 아마 exif 정보를 바로 이용하는 것이겠지만, 사진들을 찍은 날짜에 따라 정렬을 해 주고, 여러 효과를 주었을 때도 원본을 따로 보관하기 때문에 굉장히 유용하다. 특정 이벤트의 사진들을 따로 모아서 스마트 폴더를 만들 수 있고, 이렇게 만든 스마트 폴더를 슬라이드화해서 Front Row로 볼 수 있다. 게다가 iDVD에서 적당한 템플레이트를 골라서 멋진 DVD로 만들 수도 있다. (이 iDVD는 몇 번 시도를 하면서 익혀볼만한 가치가 충분히 있어 보인다) 다만 iPhoto에서 제공하는 인화 서비스나 달력, 카드 출력 같은 것이 제대로 연계되지 않는 것은 좀 아쉬운 일이다.

이외에 맥에서 즐거운 일 중의 하나는 소장하고 있는 책, CD, DVD를 정리하는 것이다. 사실 그 동안 이런 것을 원하기는 했지만 제대로 하고 있지는 못했는데, 애플포럼에서 알게 된 Pedia 시리즈 덕분에 간편하고 기분 좋게 정리를 할 수 있게 되었다. $39 이상의 값어치를 충분히 하는 소프트웨어들이다. 간단히 말하면, 내장 카메라로 책, CD, DVD의 바코드를 스캔하면 자동으로 amazon 같은 곳에서 정보를 얻어다가 입력해 주는 것이다. 한국 사용자들을 위해서는 알라딘을 검색할 수 있는 플러그인이 있다. 맥북에 내장된 iSight가 접사 기능이 약해서 작은 바코드는 잘 인식을 못하는 문제가 있지만, 이런 경우에도 직접 숫자를 입력하거나 제목을 적어주는 것 정도로 검색이 가능하므로 큰 어려움은 아니다.

논문 관리에 관해서는 BibDesk라는 소프트웨어가 있다. 요즘 논문 사이트에서는 기본적으로 citation 정보를 파일로 저장할 수 있게 하고 있으므로 논문 관리를 쉽게 해 줄 수 있다. 물론 윈도우의 endnote도 좋지만, BibDesk는 무료 소프트웨어이다. 이 소프트웨어에서 citation을 정리하고 pdf 파일을 넣어놓으면, 맥의 기본 검색 시스템인 spotlight, 혹은 구글 검색을 쓸 수도 있고 아니면 Devonthink같은 소프트웨어로 정리를 해 둠으로서 쉽게 검색을 할 수 있게 된다. 그야말로 체계적인 논문 관리가 가능한 것이다. 지금까지 pdf를 다운받아서 적절하게 파일 이름을 바꾸고, 적당한 폴더에 넣어놓는 식의 노동집약적인 작업이 아니다.

장황하게 쓰기는 했지만, 맥 컴퓨터가 실제로 내게 해 주는 일들은 윈도우에서 하는 것보다 좀더 내용적인 부분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해 주는 것 같다. 백신이나 시스템 최적화 같은 컴퓨터 자체를 위한 일에 투자하는 시간은 좀 줄어드는 대신에, 컴퓨터가 날 위해 해 주는 일은 늘어나는 느낌이다. 이래서 많은 사람들이 맥을 좋아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