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에서 스크린 캡쳐

이해하기 어려운 점 하나.

맥의 스크린 캡쳐 프로그램은 꽤 여러가지가 있지만, 이 중에서 모든 어플리케이션에 대한 스크롤 캡쳐를 지원하는 것은 하나도 없다.

윈도우에서 사용하고 있는 오픈캡쳐는 내가 생각하는 최강의 캡쳐 프로그램이다. 인터페이스에서 오직 한글만 지원한다는 문제 때문에 외국에는 많이 알려져 있지 않지만, 인터페이스가 영어로 번역되기만 한다면 외국에서도 최고의 스크린 캡쳐 프로그램으로 인기를 끌 거라고 생각한다.

연구소에서 진행하는 교육을 위해서는 많은 스크린샷을 찍어야 한다. 다행이도 오픈캡쳐가 있기 때문에 복잡한 어떤 종류의 스크린샷이라고 해도 쉽게 찍을 수 있다. 그런데 최근 들어서 맥에서 많은 작업을 하게 되면서, 가끔은 맥에서 스크린샷을 뜨고 싶을 때가 생긴다. 맥OS에서 제공하는 이미지 캡쳐는 그렇게 편리하지 않기 때문에 몇 가지의 방법을 찾게 되었다.

  1. OS 제공 단축키
    Shift+Command+3 : 전체 화면 캡쳐
    Shift+Command+4 : 부분(윈도우) 캡쳐
    위의 두 단축키는 바탕화면에 바로 파일을 생성해 준다. 여기에 Ctrl 키를 더 눌러주면 동일한 내용을 클립보드로 복사해준다. 단순한 스크린샷을 찍을 때는 가장 편리한 방법인 듯 하다.

  2. 캡쳐용 프로그램 사용
    이와 관련해서는 애플포럼의 이 글타래가 내 고민과 동일한 내용을 담고 있다. 나 역시 사파리에서만이 아니라, 어떤 프로그램이든지 상관없이 스크롤이 있어도 스크롤 전체를 캡쳐해 주는 기능을 원하는 것이다. 오픈캡쳐는 그런 기능을 잘 지원하고 있다.
    사파리에서라면 Red snapper가 완벽한 답이다. 현재 보고 있는 페이지를 스크롤과 함께 완벽하게 그림 파일로 저장해 줄 뿐만 아니라, 링크를 그대로 보존한 pdf 파일로도 변환해 주기 때문이다. 물론 사파리 자체에서도 pdf 저장 기능을 지원하기는 한다. 어쨌든 작은 버튼 하나를 누르는 것만으로 간단하게 모든 웹페이지를 저장할 수 있는 것은 나름대로 좋은 기능이다. 값도 저렴한 편($8)이어서 구매하여 사용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과 CosmoPod 덕분에 맥에서는 파이어폭스나 flock을 쓰지 않고 사파리를 쓰고 있다)
    이외에 다른 프로그램들 중에는 모든 어플리케이션에서 스크롤 캡쳐가 가능한 것은 전혀 없었다. (Mac OS 9에서는 해당 기능을 가진 ScreenCatcher라는 유틸리티를 쓸 수 있다. 다만, 홈페이지에서 확인한 결과 Mac OS X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결국, (사파리에서의) 웹페이지 캡쳐는 Red snapper를, 나머지 경우에는 맥OS의 Grab을 사용하는 것으로 정리가 되었다.

어쨌든 윈도우에 비해 맥이 좋은 점이 많이 있는데, 어떤 경우에는 너무나 당연히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부분이 없어서 놀랄 때가 있다. 이번에 조사를 해 본 스크린 캡쳐 유틸리티가 바로 그런 경우이다.

iPod을 풍요롭게 – CosmoPod

얼마 전에 CosmoPod라는 프로그램을 구입했다. 이 프로그램이 하는 일은 간단하다. 플래시에 입혀져 있는 동영상을 mp4 형식으로 바꿔서 itunes에 넣어주는 것이다. 말하자면 flv 저장, 그리고 flv to mp4 변환 이렇게 두 가지 일을 하는 것이다.

그런데 이게 동작 방식이 굉장히 간단하고 쓸만하게 되어 있다.

이 프로그램은 사파리의 add-on으로 작동한다. 설치를 하고 나면 사파리의 메뉴 버튼 부분에 새로운 버튼을 추가할 수 있다.

cosmopod snapshot

위의 그림에서 + 버튼 옆에 있는 버튼이다. 이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두 과정이 진행된다. flv 파일을 다운받은 후에 변환하여 itunes에 넣어주는 것이다. 그래서 iPod에서 쉽게 볼 수 있게 된다.

이게 굉장히 좋은게, youtube의 각종 멋진 동영상들을 iPod에서 볼 수 있게 해 주기 때문이다. 게다가 플래시 기반으로 되어 있는 mncast의 경우에도 잘 작동을 한다. 다만 mncast의 경우에는 다운 받은 후에 변환 과정에서 사파리가 죽는 경우가 좀 있고, 이 때는 다운만 받은 후에 VisualHub 같은 프로그램을 변환해 주면 큰 문제는 없다. 그런데 정확한 시간을 재 본 것은 아니지만 cosmoPod에서 변환 시간에 VisualHub에서의 변환 시간보다 훨씬 짧게 걸리는 것 같다. 다음의 tv팟 같은 경우에는 저장과 변환이 모두 되지 않는다.

youtube에서 한참동안 Sandi Patti나 Take6, Cece Winans 같은 유명 가수들의 많은 영상을 얻을 수 있었고, 이외에도 오페라 공연의 장면들이나 흥미로운 영상들을 많이 볼 수 있었다. 아무래도 iPod의 활용성이 점점 더 높아지게 되는 느낌이다.

이 프로그램의 가격은 6.90달러이다. 이 정도 편리성과 기능에 이 정도의 가격이라면 기분좋게 질러줘도 좋을 것 같다.

첨부 윈도우용으로는 FLV변환 유틸리티라는 글에 나오는 show라는 프로그램이 있다. 해보지 않아서 제대로 잘 동작하는지는 모르겠지만, 다음의 tv팟 영상도 변환이 되는 것으로 나와 있으니 한 번 시도해볼만한 것 같다. 그래도 어쨌든 flv를 다운 받는 것은 다른 프로그램으로 해야 하니 좀 귀찮을 것 같긴 하다. 이외에 웹에서 변환하는 방법도 있는데 그건 바로 http://vixy.net이라는 파일 변환 전문 사이트에서 하는 것이다. youtube 영상의 경우에는 주소만으로 쉽게 파일로 변환할 수 있다고 한다.